단풍 절정에 내장산을 오르다 - 둘째날 내장사부터 백양사까지 종주

|
728x90


내장산 산행의 둘째날에는 내장사부터 백양사까지 길~게 종주를 하여 보았다.







오전 8시반경에 내장사를 출발하여 내장산 까치봉, 순창새재, 백암산 상왕봉, 백학봉을 경유하여

오후 2시20분경에 백양사에서 산행을 종료하였다. 대략 11.22Km의 거리를 5시간50분 가량 걸었다.







전날 내장산 8봉 일주를 마치고 정읍 시내에서 숙소를 알아보니, 허름한 모텔이 7만원을 달라고 눈탱이를 친다.

아무리 단풍 극성수기라 하여도 너무하다 싶었다.


그래서 정읍역 근처에 새로 생긴 '태평양스파'라는 찜질방엘 9,000원을 내고서 들어갔다.

취침등이 너무 밝아서 조금은 잠을 설쳤지만 뜨거운 물에 피로도 풀고 하룻밤을 저렴하게 묵은 최고의 선택이었다.







찜질방이 갑갑하여 새벽같이 기어나와서 정읍역 앞의 '원주감자탕'에서 든든하게 아침식사후에 다시 내장산을 찾았다.

오늘은 시간이 일러서 매표소에서 일주문까지 셔틀버스로 이동하는 호사를 누리며 올라가서,

주마간산으로 내장사 경내를 둘러 보고는 본업으로 돌아와서 8시반경에 산행을 시작하였다.







하루 아니 18시간 만에 또다시 내장산 까치봉에 올라왔다.

어제와 다른점이 있다면 오늘은 날씨가 예술이고 등산객들이 무척 많다는 점이다.







그러나 신선봉 갈림길에서 순창새재 방향으로 내장산과 백암산을 연결하는 종주길에 들어서자 너무나도 호젓하다.

마치 할아버지께서 나무 지게를 지고서 장(場)에 가셨다가 집으로 돌아오는 모습이 연상이 되는 그런 옛길이었다.







아랫동네에서는 북새통 속에서 사람들을 피하여 어렵게 사진에 담을 수 있는 단풍을 

윗동네에서는 이렇게 완전히 전세를 내어서 여유롭게 찍을 수가 있었다.







걷는 내내 '순창 읍내는 꽤 멀리 있는데, 왜 고갯마루의 지명이 순창새재지?'라는 의구심이 들었는데,

집에 돌아와서 인터넷으로 지도를 검색하자 모든 의문이 완전히 풀렸다.

이 곳은 순창으로 들어가는 초입으로 행정구역도 순창군 복흥면 봉덕리로 순창 관내였다.







산행시 좁은 등산로에서 교행을 하면 내려오는 사람이 한편으로 비켜서고 올라가는 사람이 감사 인사를 하는 것이 일반적인 에티켓인데,

순창새재를 지나서 경상도 말씨를 쓰는 한 무리의 산객들이 내려오길래 내가 한편으로 비켜서서 모두가 지나가도록 양보를 해주었는데,

20명에 가까운 단체중에서 고맙다는 인사는 커녕 목례를 하는 놈도 한마리 없이 당연하다는 듯 지나간다. 인상이 찌푸려지기 시작했다.







백암산의 정상인 상왕봉에서는 여자 4명이 정상석을 점령하고서 닷독샷, 2인샷, 3인샷, 단체샷까지 지랄들을 하고 있다.

나는 단지 정상석만 한 컷을 담으려고 카메라를 꺼내 들고서 거의 5분을 기다려도 비켜줄 생각을 전혀 하지 않는다. 

참으로 배려도 없고 예의도 없는 무지한 사람들이다. 인상이 더욱 찌푸려졌다.







그래서 당초에는 상왕봉 정상에서 점심식사를 할 예정이었지만 입맛이 싹 달아나서,

백학봉 방향으로 한참을 내려와서 명당자리를 찾아서 기분을 달래고 점심식사를 하였다.







약사암에 이르자 소방 헬기가 떴고 119대원이 하산길을 막는다. 아마도 부상자가 발생한 모양이다.

이 대목에서 산에서는  술도 좀 자제하자. 근교 산행사고의 대부분은 술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산에 들어서서 입산주, 정상에서 정상주, 하산해서 하산주까지 정말로 엄청나게 퍼먹는다.







그리고 또다시 지루한 계단길을 걸어서 오후 2시20분경에 백양사에서 오늘의 종주 산행을 완료하였다.

난생처음 방문한 백양사도 구경을 하고 싶었으나,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기약없는 다음으로 미루었다.







오늘은 산꾼들의 단풍놀이 산행코스인 내장사부터 백양사까지 종주길을 걸어 보았다.

사전에 인터넷으로 검색한 정보에서는 빡세다고 하여서 지레 겁을 먹었으나,

11.22Km에 6시간 안쪽의 산행코스이어서 누구나 도전이 가능한 평이한 종주길이었다.


요즈음이 1년에 딱 한번만 산에 오른다는 그 분들이 출몰하는 시기이지만,

그 분들도 상식을 가지고 타인을 배려하며 최소한의 예의는 지켰으면 한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순창군 복흥면 봉덕리 산 99-1 | 순창새재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