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뒷산인 광교산,백운산,바라산을 가볍게 걸어보다.

|

 

 

오늘은 동네뒷산인 광교산,백운산,바라산을 광교산 체육공원에서 출발하여 시계방향으로 진행하여 12Km의 거리를 4시간 가량 걸어 보았다.

 

 

 

 

 

추석명절에 집안에서 뒹굴뒹굴 하였고, 주말엔 집안행사가 있어서 2주동안 산행을 하지 않았더니 몸이 무겁다.

휴일 아침에도 온 식구의 늦잠 대열에 동참을 하였더니, 오늘은 어디 멀리갈 팔자는 아니어서 오랜만에 동네뒷산인 광교산,백운산,바라산을 오르기로 한다.

 

 

 

 

 

간단하게 배낭에 500ml 식수 2개와 뒷주머니에 지갑만 넣고서는 차를 몰아서 광교산 체육공원으로 향했다.

 

이 코스는 시간의 여유가 많치가 않을 때 내가 선호하는 산행코스이다.

광교산 체육공원은 광교산의 정상인 시루봉에 최단시간(1시간)에 도달할 수 있는 들머리이고,

시루봉에서 아이스께끼 하나 빨아주고, 백운산에서 막걸리 한잔 재껴주면 도시락이 없어도 반배는 찬다.

그리고 고분제와 바라산을 경유하여 고기리의 제창골 방향으로 내려오면 딱 4시간이면 족하다.

 

 

 

 

 

가을 치고는 꽤 무더운 날씨와 2주만에 산행에 나서서인지 초반에는 발걸음이 무거웠으나,

능선에 올라서서 물 한모금을 마시며 조금 쉬었더니 그제서야 스피드가 조금씩 나오기 시작한다.

 

 

 

 

 

광교산의 수리봉을 지나서 수지방향으로 조망이 터지는 곳에서 우리집을 바라보며 또 한참동안 쉬어본다.

 

 

 

 

 

쾌청한 가을 휴일을 맞이하여 광교산에도 많은 등산객들이 찾아서,

순서를 기다렸다가 어렵사리 광교산 정상석도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오늘은 시계(視界)가 좋아서 인지 저멀리 청계산이 코앞에 다가와 있다.

 

 

 

 

 

광교산에서 백운산으로의 능선상에 위치한 통신탑도 한번 올려다 보아주고....

 

 

 

 

 

오랜만에 의왕 백운산도 찾았다.

 

'백운산'은 아마도 우리나라의 산봉우리 이름중에서 가장 많을 듯 싶다.

 

 

 

 

 

광교산에서 백운산까지의 주능선길만 등산객들로 조금 복잡하지만,

백운산을 지나면 등산객들이 급감하여 한적하기 그지 없다.

 

 

 

 

내가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바라산에서 의왕호수와 관악산을 바라보는 포인트.

 

 

 

 

 

예전에는 바라산과 우담산 구간은 광청종주를 하는 등산객만 있어서 한적하기 그지 없었는데,

오늘은 바라산 정상의 데크에도 단체 두팀이 점령하고 점심식사를 하고 있어서

바라산 정상에서는 간단하게 사진만 찍고서 고기리 방향으로 서둘러 하산을 하였다.

 

 

 

 

바라산에서 고기리 방향의 제창골로의 하산길은 무서울만큼 한적해서,

혼자서 사색을 하며 조용히 걷고 싶은 산객에게는 좋은 산행코스이다.

 

 

 

 

 

오늘은 집에서 가까운 광교산,백운산,바라산 코스를 4시간 정도 가볍게 걸어보았다.

이 코스는 분당이나 수지주민이 반나절 정도 조용하게 걸을수 있는 산행코스로 추천하고 싶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 광교산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And Comment 0